알리 '어린이 스티커북'서 기준치 269배 유해물질 검출
최종수정 : 2024-06-13 09:24기사입력 : 2024-06-13 09:14안수교 기자
구독하기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해외 온라인 쇼핑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판매된 어린이용 스티커북에서 기준치를 269배나 초과한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
서울시는 알리·테무에서 판매 중인 어린이용 완구, 유아용 섬유제품 등 11개 제품을 검사한 결과 어린이용 스티커북과 공룡 발굴 완구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우선 알리에서 판매한 어린이용 스티커북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인 다이이소노닐프탈레이트(DINP)가 검출됐다. 스티커북 겉 필름에서 DINP가 기준치 대비 11배, 스티커에서는 269배 초과 검출됐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내분비계 장애 물질로 정자 수 감소, 불임, 조산 등에 영향을 미치며 눈과 피부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다.

스티커북은 물리적·기계적 시험에서도 스티커에서 작은 부품이 발생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작은 부품으로 인한 삼킴, 질식 등 위험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공룡 발굴 완구도 물리적·기계적 시험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 완구는 작은 장난감 공룡들과 이를 발굴하는 도구로 구성돼 있는데, 발굴 도구 끝부분이 날카롭다는 평가를 받았다. 어린이들이 사용하다가 베이거나 찔릴 우려가 있다는 해석이다.

서울시는 최근 집중적으로 해외 온라인 플랫폼 제품과 관련한 안전성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 시는 알리·테무 외에도 국내 이용자가 많은 해외 플랫폼으로 검사 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검사 대상도 어린이 제품에서 위생용품 등 생활용품까지 넓힌다.

이에 시는 6월 셋째 주에는 일회용품, 빨대, 종이 냅킨 등 위생용품을, 넷째 주에는 어린이 섬유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검사는 국가기술표준원 안전 인증기관으로 지정된 한국건설환경시험연구원(KCL), FITI시험연구원, KATRI시험연구원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 안전성 검사 결과는 서울시 홈페이지나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홈페이지에서 상시 확인할 수 있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