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관광공사 '6월 여행가는 달' 맞아 전국 주요 관광지 점검
최종수정 : 2024-06-13 10:07기사입력 : 2024-06-13 10:07김다이 기자
구독하기
코리아 뷰티 페스티벌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지난 1일~9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코리아뷰티페스티벌이 팝업 스토어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문화체육관광부가 ‘6월 여행가는 달’을 맞아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13일부터 24일까지 전국 주요 관광지를 대상으로 관광 수용태세 전반을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2월에 100명 규모로 발족한 ‘관광서비스 상생 지원단(이하 지원단)’이 수도권과 충청권, 경상권, 전라권의 주요 관광지를 직접 찾아가 숙박과 교통, 안내 체계 등 다양한 분야의 불편 사항을 꼼꼼히 살필 예정이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국내 미용 기업과 관광업계가 함께하는 ‘2024 코리아뷰티페스티벌’이 열리는 명동과 성수동 일대의 쇼핑 시설, 음식점 등 편의시설을 외국인 관광객 눈높이에 맞춰 집중 점검한다.
 
이번 점검에 참여하는 대학생 유제경 씨는 “이번 점검 활동을 통해 국내 관광지를 찾는 국내외 여행객들에게 해당 관광지와 한국관광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심어주고 싶다”며 “관광학과 학생으로서 작은 힘이나마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이번 점검 이후에도 여름 휴가철(7월~8월), 중국 국경절(9월) 등을 계기로 관광 서비스 수용태세를 지속적으로 점검한다.

또한 지원단의 점검 활동 결과를 지자체, 관련 부처와 공유해 국내관광 서비스의 품질을 개선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6월 여행가는 달’을 맞이해 국내 여행을 즐기는 관광객과 전 세계에서 ‘케이-뷰티’를 경험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지원단의 점검 활동으로 더욱 나은 관광 서비스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