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연준, 시장 기대보다 매파적…시장 변동성 확대 될수도"
최종수정 : 2024-06-13 10:11기사입력 : 2024-06-13 10:11서민지 기자
구독하기
사진아주경제DB
[사진=아주경제DB]
한국은행이 12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에 대해 "시장의 기대보다 다소 매파적(통화긴축 선호)"이라고 평가했다. 한은은 13일 박종우 부총재보 주재로 FOMC 관련 '시장상황 점검 회의'를 열었다. FOMC는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 목표 범위를 5.25∼5.50%로 동결했다. 하지만 새 점도표(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수준 전망을 표시한 도표)상 올해 말 금리 전망치 중간값이 3월보다 0.50%포인트나 높은 5.10%로 제시됐다. 이에 따라 연내 금리 인하 전망 역시 기존 3회에서 1회로 축소됐다.

박 부총재보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소비자물가지수(CPI)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금리 인하를 위해서는 디스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 둔화)에 대한 추가 확신이 필요하며 그 속도도 예상보다 더뎌질 수 있다는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연준이 앞으로 발표되는 데이터(경제 지표)에 기반해 금리 인하 시기와 폭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물가·고용 등 주요 지표의 움직임에 따라 시장 변동성이 수시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국내외 금융·외환시장 상황을 계속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